남경필 도지사, “서울시 대중교통 무료운행, 미세먼지 저감 효과 미비”
2018/01/22 14:1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서울시의 미세먼지 관련 버스·지하철 무료운행으로 국민 혈세가 먼지처럼 날아갔습니다. 서울시는 경기도, 인천시와 함께 근본적 해결책 마련에 나서야 합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6일 오전 11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서울시가 미세먼지 대책으로 추진한 버스·지하철 무료운행 중단을 요구하며 ▲미비한 효과 ▲혈세 낭비 ▲국민 위화감 조성 ▲협의 부재 등을 이유로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15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고, 첫차부터 오전 9시까지 서울 시내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퇴근 시간대인 오후 6~9시도 요금을 면제했다.
남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의 대책에 전체 운전자 중 20%가 참여할 경우 미세먼지 농도가 1% 정도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나 어제는 2%가 참여해 효과가 전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하루 공짜운행에 5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열흘이면 500억 원, 한 달이면 1,500억 원이 든다”고 덧붙였다.
남경필 지사는 “불합리한 환승손실보전금 협약으로 경기도는 10년 동안 7,300억 원을 부담했다. 그 중 서울시가 약 3,300억 원을 가져갔다”면서 “이번 공짜운행 비용의 약 10% 역시 경기도가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는 수도권환승할인제에 경기도를 포함한 11개 기관이 얽혀있음에도 불구하고 한마디의 상의 없이 서울시가 단독적으로 진행해 생긴 문제”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출‧퇴근길 버스 승객이 20%만 증가해도 광역버스 입석률이 현재 9.6%에서 18.6%로 2배 정도 늘어나 200여 대의 광역버스 증차가 필요한 상황인데도 서울시는 단 1대의 증차도 동의하지 않았다”며 “서울시 대책을 그대로 추진할 경우 ‘콩나물시루’ 버스가 돼 도민 안전을 위협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경기도는 포퓰리즘 미봉책이 아닌 근본적으로 실질적인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시행할 것”이라며 “서울시는 이제라도 수도권 전체를 위한 대책 마련에 경기도와 함께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2027년까지 1,19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4,109대에 달하는 도내 경유버스를 모두 친환경 전기버스로 대체하고, 전기택시 차고지내 충전인프라 및 공유충전시스템 구축 등 전기자동차 확산에 노력할 방침이다. 또한 올해부터 2년간 900억 원 이상을 투입해 2005년식 이하 화물차 5만1,000여 대의 조기 폐차와 매연저감장치 설치, LPG엔진 개조 등을 추진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내정로165번길 38 601동 145호(양지마을)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