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후 혈당 증가와 상관없이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 위험 감소"
2018/01/31 22:3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m.jpg
 

- 전 국민 대표성 갖는 국민건강보험공단 검진 코호트 자료 분석한 연구결과 -
- 금연 후 혈당변화 보인 40세 이상 남성 약 13만명 대상, 혈당변화와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위험 상관관계 연구
- 금연 성공자, 혈당증가와 관계 없이 심뇌혈관질환 발생 17% 감소, 사망위험 32% 감소
- 심근경색의 경우 발생 위험 40% 감소, 사망위험 74% 감소로 효과 더욱 뚜렷해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이(제1저자: 최슬기 연구원)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금연 후 혈당 증가에도 불구하고 흡연자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위험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주목받고 있다.
금연을 하게 되면 심장질환, 암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감소하는 등 건강상 이점이 많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다. 하지만 금연 초기에는 식욕을 억제하고 에너지 소비를 늘리는 작용을 하는 니코틴의 효과가 사라지면서고 혈당이 올라가게 되는데, 이 때문에 담배를 끊으면 오히려 건강이 나빠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흡연자들이 많다. 이런 가운데 금연으로 인한 혈당 증가와 관계없이,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위험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제시된 것이다.
연구팀은 2002~2003년과 2004~2005년에 총 2번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127,006명을 대상으로 금연 후 혈당증가와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및 사망위험의 연관성에 대해 분석했다. 그 결과, 금연 후 혈당이 증가한 사람은 흡연을 계속한 사람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 위험이 각각 17%와 32% 감소했다. 특히 심근경색증의 발생 및 사망 위험도는 흡연자에 비해 각각 40%, 74%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는 “금연 후 혈당이 증가하는 현상이 뒤따르는 것은 맞지만 이는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오히려 금연을 했을 때 심뇌혈관질환 예방측면에서 얻는 이득이 더 크다”고 전했다.
이어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는 “담배를 끊은 후 혈당이 올라갈 수 있지만 그렇다 하다라도 금연으로 얻게 되는 심뇌혈관 질환 예방 효과는 뚜렷한 만큼, 여전히 금연은 흡연자에게 있어 제 1의 건강 전략임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제1저자인 최슬기 연구원은 “금연 후 나타나는 신체상 변화들이 여러 중증 만성 질환의 발생과, 그로 인한 사망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자세히 알아보는 후속 연구를 계속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출판그룹(Nature Publishing Group)에서 발행하는 권위 있는 의학저널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지 최근 호에 발표되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내정로165번길 38 601동 145호(양지마을)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 아51713 | 주간신문 등록번호: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