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간이식 기증자 ‘복강경 이용한 간적출 수술’ 본격화
2018/03/05 11:5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 간이식 기증자, 복강경 이용한 간적출로 흉터∙통증 적고, 회복 빨라
- 복강경을 이용한 간이식 수술은 의료진의 고도 집중력과 기술이 요구되는 어려운 수술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은 흉터와 통증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복강경을 이용한 생체 간이식 수술에 성공하면서 기증자의 복강경 간이식 수술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분당차병원 장기이식센터(외과 최성훈, 이식외과 이정준 교수)는 최근 기증자인 46세 여성 A씨의 간 우엽을 복강경을 이용해 적출한 후 간경화로 간부전을 앓고 있던 A씨의 오빠에게 이식하는데 성공했다. 외과 최성훈 교수가 A씨의 배에 작은 구멍 4개를 뚫어 복강경을 삽입해 간 우엽을 절제한 뒤 하복부의 일부를 절개하여 간을 적출하고, 이식외과 이정준 교수는 오빠의 간을 제거한 후 적출한 A씨의 간을 이식했다. 간을 기증한 A씨는 수술 후 특별한 합병증 없이 빠른 회복으로 7일만에, A씨 오빠는 21일만에 퇴원했다.
국내에서는 뇌사 공여자가 많지 않아 간이식의 약 85%는 가족이나 친척 간에 생체 간을 이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환자에게 이식하는 간과 공여자에게 남아있는 간 모두를 정교하게 보존하면서 절제해 이식해야하는 생체 간이식은 의료진의 고도의 집중력과 의료기술이 요구된다. 간은 우측 상복부 안쪽에 자리잡고 있어 수술 시 접근이 어렵고 혈관이 많은 간의 특성상 쉽게 출혈이 생길 수 있어 복강경을 이용한 간이식 수술은 외과에서 가장 복잡하고 어려운 수술이다. 간적출 개복수술은 기증자의 배에 25~30cm 이상의 큰 흉터가 남는 반면 복강경 수술은 0.5~1.1cm의 작은 흉터만 남아 환자와 공여자의 심적 부담을 줄여준다. 또한 절제한 간을 적출하기 위해 복부 아래쪽을 절개해 남겨진 5~8cm 정도의 흉터는 속옷에 완전히 가려져 미용적인 효과도 있다. 뿐만 아니라 복강경 수술은 큰 흉터로 장기적인 불편감을 주는 개복수술에 비해 주위 조직의 손상이 적고, 통증 감소와 작은 흉터로 빠른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김동익 병원장은 “생체 간이식은 건강한 기증자의 간을 잘라 환자에게 이식하는 간과 공여자의 남아있는 간이 모두 제 기능을 해야하기에 복잡하고 어렵기로 손꼽히는 수술”이라며 “분당차병원은 기증자의 복강경 간이식 수술뿐 아니라 폐, 심장 이식까지 장기이식 분야를 확대해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내정로165번길 38 601동 145호(양지마을)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