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2019년 최저임금 적정 수준 ‘8,500원 미만’가장 많아
2018/07/16 14:0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 2018년 최저임금 16.4% 인상 관련 긍정평가 63.6%
 ○ 2019년 최저임금 적정 인상 수준 ‘8,500원 미만’으로 가장 많아
 ○ 응답자의 절반 이상, ‘최저임금 인상률 차등 적용’에 공감
 
2018년 최저임금 인상 긍정평가 63.6%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http://www.ksoi.org)는 13~14일 양일간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7월 정례조사를 실시했다.
7월 정례조사 결과, 2018년 최저임금을 시간당 7,530원(2017년 대비 16.4% 인상)으로 인상한 것과 관련해 긍정평가는 63.6%(매우 잘한 일이다 23.8%, 어느 정도 잘한 일이다 39.8%), 부정평가는 32.4%(매우 잘못한 일이다 10.2%, 별로 잘못한 일이다 22.2%)로 긍정평가가 +31.2%p 우세했다.
긍정평가는 남성(60.7%)보다 여성(65.9%)이 높았고 연령별로는 30대(81.6%)․20대(77.3%), 권역별로는 광주/전라(77.8%)․강원/제주(70.3%),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74.6%)․학생(74.0%),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81.2%), 가구소득별로는 200~500만원 미만(67.6%). 최종학력별로는 대재 이상(68.5%),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7.1%)에서 높게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여성(29.8%)보다 남성(35.8%)이 높았고, 연령별로는 60세 이상(48.0%)․50대(44.0%), 권역별로는 대구/경북(40.4%)․부산/울산/경남(39.0%), 직업별로는 자영업(46.4%),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57.7%), 최종학력별로는 고졸(37.5%), 가구소득별로는 500만원 이상(37.5%),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63.1%)에서 높게 나타났다.  
 
a.jpg
 
b.jpg
 
2019년 최저임금 인상 적정 수준 ‘8,500원 미만’이 가장 높아
2019년 최저임금을 ‘인상해야 한다’(41.9%)는 응답자 405명에게 그 적정 수준을 물어본 결과, 응답자의 37.4%는 8,500원 미만(7~12% 인상)이 적정 인상 수준이라고 했고, 8,000원 미만(6% 인상) 15.7%, 10,000원 미만(27~32% 인상) 15.6%, 9,000원 미만(13~19% 인상) 14.5%, 10,000원 이상(33% 인상) 11.6%, 9,500원 미만(20~26% 인상) 2.9% 순이었다.
2019년 최저임금 적정 인상 수준 중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인 ‘8,500원 미만(7~12% 인상)’ 응답은 연령별로는 20대(44.1%)․30대(41.2%), 권역별로는 강원/제주(67.2%)․ 인천/경기(42.7%)․서울(40.2%), 직업별로는 학생(52.6%)․화이트칼라(41.5%)․자영업(39.7%),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40.5%)․보수(39.3%), 최종학력별로는 대제 이상(44.3%), 가구소득별로는 500만원 이상(41.1%)․200~500만원 미만(39.1%),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45.1%)․무당층(42.2%)에서 높았다. 
 한편, 2019년 최저임금위원회 노동계와 경영계는 각각 최초 최저임금 요구안으로 1만790원, 7,530원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1만 원 이상 인상이 적정 수준이라는 응답률은 11.6%, 8천 원 미만이 적정 수준이라는 응답률은 15.7%에 그쳤다. 
13일 토요일 새벽, 최저임금위원회에서 결정한 2019년 최저임금은 시간당 8,350원으로 2018년 대비 10.9% 인상한 수준이다.
 
c.jpg
 
최저임금 인상률 차등적용 동의 57.2%
2019년 최저임금위원회 쟁점이었던 ‘업종별․규모별 최저임금 인상률 차등 적용’과 관련해 전체 응답자 중 57.2%가 ‘최저임금 지불능력이 되지 않는 업종이 있기 때문에 인상률을 차등 적용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36.2%가 ‘차등적용으로 최저임금을 받고 있는 저임금노동자 간 임금격차가 발생하고, 저임금 업종이라는 낙인이 찍힐 수 있어 적용할 수 없다’고 했다.
최저임금 인상률 차등적용에 동의하는 응답은 연령별로는 30대(62.3%)․60세 이상(60.0%), 권역별로는 강원/제주(70.5%)․부산/울산/경남(63.1%)․대구/경북(61.6%), 직업별로는 자영업(67.6%),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64.3%),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71.1%)․바른미래당(64.4%) 지지층에서 높았다.
차등적용에 반대하는 응답은 연령별로 20대․40대(43.0%), 권역별로는 인천/경기(40.9%)․광주/전라(36.2%), 직업별로는 블루칼라(44.3%)․화이트칼라(40.9%)․학생(40.3%),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43.0%), 최종학력별로는 대제 이상(39.6%), 가구소득별로는 500만원 이상(40.4%),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50.8%) 지지층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d.jpg
 
 
최저임금 인상 관련
부작용 더 크다 51.7% vs 국가 경제 발전에 도움 41.5%
최저임금 인상 효과와 관련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51.7%가 ‘노동시간 축소, 고용 감소로 인한 실업자 증가, 물가 상승 등 부작용이 더 클 수 있다’고 했고, 41.5%는 ‘가계소득과 소비를 늘리고 내수 활성화, 기업투자와 고용 증가로 국가경제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최저임금 인상 효과로 ‘부작용이 더 클 수 있다’(51.7%)는 의견에 대한 공감도는 연령별로 50대(58.6%)와 60세 이상(66.4%),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59.2%), 대구/경북(63.6%) 거주층, 직업별로 자영업(62.2%), 무직/기타(58.7%),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71.6%)층과 중도(62.5%)층,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77.1%), 바른미래당(81.6%) 지지층과 무당층(66.7%)에서 높게 조사되었다.
반면, ‘최저임금 인상은 국가경제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다’(41.5%)는 의견 공감도는 연령별로 30대(58.6%), 40대(49.9%), 권역별로 광주/전라(50.6%), 직업별로 화이트칼라(52.6%)층,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63.3%)층,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51.8%)과 정의당(62.1%) 지지층에서 높게 조사되었다.
 
e.jpg
 

□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관련
 ○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 ‘일괄적 주52시간제 도입은 무리’
 ○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워라벨에 도움 줄 것’ 52.3%
 ○ 응답자의 67.6%, “소득주도성장 정책 계속 추진해야”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일괄적 도입 무리 56.5% vs 제도 안착 위해 계획대로 시행해야 36.5%

주52시간 근무제 시행과 관련해 전체 응답자의 56.5%가 ‘업종별․직종별․지역별 특수성이 있기 때문에 일괄적으로 주52시간 근무제 도입은 무리가 있다’고 응답했고, 36.5%는 ‘제도의 안착을 위해 계획대로 주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일괄적인 주52시간 근로제 일괄 도입에 부정적인 응답은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67.3%)․50대(64.1%)에서 높았고 20~40대는 각각 49.7%, 49.3%, 48.3%로 과반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권역별로는 대구/경북(62.8%), 직업별로는 자영업(70.7%),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71.3%), 최종학력별로는 고졸(61.8%),  가구소득별로는 200~500만원 미만(60.2%)․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71,8%)에서 높게 나타났다.
주52시간 근로제 일괄 시행에 긍정적인 응답은 연령대별로 40대(48.7%)․40대(47.1%), 권역별로는 서울(42.1%),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49.8%)와 학생(43.5%),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53.0%), 최종학력별로는 대제 이상(41.8%), 가구소득별로는 500만원 이상(42.9%),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55.8%)과 더불어민주당(42.2%)에서 비교적 높았다. 
 
f.jpg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워라벨에 도움 줄 것 52.3% vs 도움 되지 않을 것 44.4%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이 ‘일과 삶의 균형에 도움이 될 것’이란 응답은 52.3%,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응답은 44.4%였다.
도움이 될 것이란 응답은 연령대별로는 30대(71.2%)․20대(67.7%), 권역별로는 강원/제주(59.6%)․광주/전라(58.6%), 직업별로는 학생(71.4%)․화이트칼라(65.6%),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67.8%), 최종학력별로는 대재 이상(59.5%), 가구소득별로는 200~500만원 미만(52.8%)․500만원 이상(51.9%),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62.9%)과 더불어민주당(61.8%) 지지층에서 높게 조사됐다.
반면,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부정적 응답은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60.0%)․50대(57.9%), 권역별로는 대구/경북(52.9%), 직업별로는 자영업(58.7%)․가정주부(52.5%)․블루칼라(50.4%),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64.3%), 최종학력별로는 중졸 이하(53.6%)․고졸(52.7%), 가구소득별로는  500만원 이상(47.2%),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67.0%)에서 다소 높았다.
 
g.jpg
 
소득주도성장 정책 평가
계속 추진해야 한다 67.6% vs 대기업중심 성장 정책으로 전환해야 19.8%

한편 문재인 정부의 3대 경제정책 중 하나인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 정도는 ‘경제정책은 단기간에 성과가 나지 않으므로 계속 추진해야 한다’(67.6%)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작용과 논란이 심한 만큼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포기하고 대기업 중심의 성장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응답은 19.8%에 그쳤다.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67.6%)는 의견은 연령별로 20대(74.2%), 30대(85.4%), 40대(79.1%), 권역별로 광주/전라(74.0%) 거주층, 직업별로 화이트칼라(83.1%)층,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85.5%)층,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80.7%)과 정의당(80.8%) 지지층에서 특히 높게 조사되었다.
반면, ‘부작용과 논란이 심한만큼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포기하고 대기업중심의 성장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19.8%)는 의견 공감도는 연령별로 60세 이상(34.9%), 직업별로 자영업(29.6%), 무직/기타(35.3%),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33.5%)층,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45.2%), 바른미래당(46.9%) 지지층과 무당층(27.3%)에서 다소 높게 조사되었다.
h.jpg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최저임금과 난민문제 등 주요현안과 관련해 마련한 7월 정례조사로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7월 13일~14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RDD(무선 79.5%, 유선 20.5%)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9.3%(유선전화면접 5.3%, 무선전화면접 11.5%)다. 2018년 6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내정로165번길 38 601동 145호(양지마을)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