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급성뇌경색 환자 저체온치료 100례 돌파
2018/09/10 11:5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분당서울대학교병원(원장 전상훈)이 지난 9월 5일(수), ‘급성뇌경색 환자 저체온치료 100례 및 신경계중환자실내 이동형 뇌 CT 1,000례 돌파 기념식’을 진행했다. 
급성뇌경색은 갑작스런 뇌혈관 폐색에 의해 뇌에 손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발생 후 신속하게 혈관 개통치료가 이뤄지더라도, 뇌경색이 크게 발생한 경우에는 일차 뇌손상을 모두 회복시킬 수 없다. 또한 일차 뇌손상과 연관된 뇌부종이나 혹은 이차적 뇌손상이 발생하면서 손상이 악화되거나 사망에 이르게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일차 손상을 줄이거나 이차 손상을 억제할 수 있는 약물은 없으며, 뇌압상승에 대해서는 고삼투압성 치료를 실시하기도 한다. 만약 약물에 치료 반응이 없을 때는 수술적 치료가 유일한 치료 방법이다.
이때, ‘저체온치료’는 일차적 뇌손상의 진행 및 이차적 뇌손상을 억제하며, 뇌압상승을 떨어뜨리는 효과적인 치료로 각광받고 있다. 하지만 치료에 대한 의학적 경험, 치료 및 모니터링 시설, 전문 인력의 부족으로 인해 아직 급성뇌경색에 대한 치료는 일부병원에서만 가능하며 해외에서도 일부 선진병원에서만 이뤄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분당서울대병원은 국내 처음으로 급성뇌경색 환자에 대한 저체온치료 100례를 달성하면서, 뇌신경계 중환자치료의 우수성은 물론, 치료경험, 시설, 그리고 전문 인력 등 삼박자를 완벽하게 갖춘 의료기관 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한문구 교수는 “분당서울대병원은 급성뇌경색에 대한 저체온치료를 국내에 처음 소개하고 가장 많은 치료 실적을 보유 하고 있는데, 이러한 성과들은 해외학회 및 유수학회지에 계속해서 보고되고 있다”며 “저체온치료는 뇌손상을 예방하는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법으로서 앞으로도 보다 발전되고 확장될 치료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국내 중환자실에는 공간과 시설의 문제로 CT와 같은 검사가 중환자실 내에서 이뤄지기에는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때문에 CT 촬영이 필요한 중환자들은 검사가 가능한 다른 장소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어왔다. 이에 분당서울대병원은 지난 2017년 3월, 수술방과 중환자실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이동형 뇌 CT실을 뇌신경계중환자실 내에 구축해 다른 장소로의 이동 없이 CT 촬영이 가능하도록 했다. 중환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는 동선을 최소화해 중증 뇌신경질환 환자의 안정성을 극대화 시키면서 환자 안전이 확보된 환경에서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최상의 치료 환경을 만들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내정로165번길 38 601동 145호(양지마을)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