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 로메오 카스텔루치 ‘미국의 민주주의’
2018/10/31 17:2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img.jpg
 
성남문화재단(이사장 은수미)이 오는 11월 3일(토)~4일(일),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전위극의 거장 로메오 카스텔루치의 <미국의 민주주의>를 아시아 초연으로 선보인다.
<미국의 민주주의>는 프랑스 노르망디의 귀족 가문 출신 정치철학가이자 역사학자로 ‘미국의 노스트라다무스’라 불리는 알렉시스 토크빌의 저서 <미국의 민주주의>에서 영감을 받았다.
2017년 3월 벨기에에서 초연한 <미국의 민주주의>는 민주주의에 대한 토크빌의 분석 보고서를 토대로 연극, 무용, 영상의 언어를 자유롭게 활용해 독특한 비주얼을 선보이는 무대연출에 스콧 기본스의 음악을 더해 매혹적인 공연으로 탄생했다.
어떤 공식의 제약 없는 강렬한 이미지를 무대에 펼치며 유럽 전위극의 대가로 꼽히는 카스텔루치는 이 작품에서 ‘언어’와 ‘소통’을 시각적으로 재구성해 이를 통해 인간의 신앙, 공동체, 정치, 욕구의 본능의 세계를 새롭게 보여준다.
카스텔루치는 토크빌의 <미국의 민주주의>에서 영감을 얻기는 했지만, 고대 그리스의 민주주의와 단절된 형태로 자리 잡은 오늘날의 대의민주주의, 그 태동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평등주의에 빠진 정치체제는 소수민족을 무시했고, 청교도주의로 무장된 영토 정복에는 ‘폭력’이 내재한 미국 민주주의의 출현을 다른 관점에서 바라본다.
이러한 해석에도 카스텔루치는 이 공연은 정치적이지 않으며, 정치를 반영한 것도 아니라 말하면서, 시대가 바뀌고 민주주의가 발전해 왔음에도 다수로부터 영향을 받는 소수는 여전하고, 발전하는 도시에서 사람을 소외된다는 메시지를 던진다.
우리가 익숙해 있는 소통의 체계와 공동체에 대해 새롭게 돌아보는 계기가 될 이번 작품은 관객들이 민주주의에 대해 깊은 고민과 성찰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질문을 던질 것이다.
한편 국립현대미술관과의 연계 프로그램으로 본 공연에 앞서 11월 4일(일) 오전 11시에는 국립현대미술관(서울) 멀티프로젝트홀에서 공연 <미국의 민주주의>에 대한 로메오 카스텔루치의 생각과 고민, 철학에 대해 들을 수 있는 ‘토크 <미국의 민주주의>에 관하여’도 진행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내정로165번길 38 601동 145호(양지마을)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