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울증 환자, 20대와 70대 이상 빠른 증가
2019/03/19 10:4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의사 상담 및 약물 복용으로 꾸준히 치료해야
kimg.jpg

[아이디위클리]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3~2017년간 ‘조울증(양극성 정동장애, F31)’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5년간 21.0%(연평균 4.9%) 증가하였으며, 70대 이상 환자의 연평균 증가율이 12.2%로 전체 연평균 증가율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1. 2017년 건강보험 ‘조울증’ 환자는 86,706명
  - 최근 5년간 ‘조울증’ 환자 연평균 4.9% 꾸준히 증가
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조울증’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매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71,687명에서 2017년 86,706명으로 연평균 4.9% 증가하였다.
성별 진료실인원은 5년간 여성이 남성보다 1.4배 많았고, 남성은 2013년 29,576명에서 2017년 35,908명으로 연평균 5.0%(6,332명)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3년 42,111명에서 2017년 50,798명으로 연평균 4.8%(8,687명)이 증가하였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과 이정석 교수는 최근 5년간‘조울증’의 진료인원이 최근(연평균 4.9%) 꾸준히 증가한 원인과 여성환자가 남성환자보다 많은 원인에 대해
  - “흔히 ‘조울증’으로 불리는 양극성 장애는 해외 연구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약 2~3%의 유병율을 보인다고 합니다. 실제로 국내에서 2011년 행해진 역학조사 결과에서도 국내 유병율이 4.3%로 나온 사실이 있습니다. 최근 양극성장애 진료인원이 많이 증가하였지만 아직도 전체 인구로 따지면 0.2%에 못 미칩니다. 그렇다면 실제로 병에 걸린 사람이 증가하였다기보다는 병에 걸린 사람들 중에 진료를 받는 인원이 증가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하지만 이전 역학연구 결과를 고려해보면 아직도 양극성 장애 환자 중 대다수가 치료를 받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예전에는 양극성 장애는 남녀 관계없이 동일한 유병율을 보인다고 생각하였으나 최근 연구들을 보면 여성에서 조금 더 높은 유병율을 보이는 결과가 많습니다. 여성환자가 더 많은 이유로는 무엇보다 임신/출산과 그로 인한 심리사회적 스트레스가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됩니다.”라고 설명하였다.

2. ‘조울증’ 환자는 70대 이상 노령층과 20대 청년층에서 뚜렷한 증가세
  - 70대 이상 환자 연평균 증가율 12.2%, 20대 환자 8.3%
5년간 연령대별 연평균 증가율을 비교해보면 70대 이상이 12.2%로 전체 연령대 연평균 증가율인 4.9%를 크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또한 8.3%로 그 뒤를 이었으며, 60대도 7.2%로 나타나 60대 이상과 20대 환자의 증가세가 뚜렷했다.
   - 2013년 대비 증감률 또한 70대 이상 58.7%로 가장 높았고, 20대 37.5%, 60대 32.0%로 그 뒤를 이었다.
2017년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70대 이상 환자(305명, 전체 170명 대비 1.8배)가 가장 많았고 20대(209명), 30대(195명) 순으로 나타났다.
  - 5년간 연평균 증가율 또한 70대 이상 7.6%로 가장 높았고, 20대 7.4% 그 뒤를 이었으며 다른 연령대의 증가율과는 다소 차이를 보였다.
또한,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의 연령대별 연평균 증가율은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최근 5년간 남자는 20대 환자가 8.5%(여자 20대, 6.5%)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반면, 여자는 70대 이상이 9.2%(남자 70대 이상, 5.2%)로 가장 높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과 이정석 교수는 최근 5년간 ‘조울증’ 진료인원의 연평균 증가율이 70대 이상과 20대에서 뚜렷한 증가 추세에 있는 원인에 대해
  - “양극성 장애 환자들은 여러 만성병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아 일반 인구에 비해 10~20년 정도 수명이 짧다는 연구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의학기술의 발전 등으로 인해 환자들의 수명도 늘어나면서 젊은 시기에 양극성 장애 진단을 받고 노년기에 접어드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또한 노년기에는 가까운 사람들이 세상을 떠나거나 신체적 질병에 시달리는 등 여러 스트레스 요인이 많기 때문에 양극성 장애를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젊었을 때 양극성 장애가 발생하여 노년기에 접어든 환자들과 노년기에 새로 양극성 장애가 발생한 환자들이 합쳐져 70대 이상에서 진료인원이 증가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20대는 흔히 인생의 황금기라고 일컬어지지만 최근에는 무한경쟁으로 인한 학업, 취업스트레스로 20대들이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국내 20대의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일 정도로 많은 20대가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이 현실이며 이러한 이유로 국내 20대의 양극성 장애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라고 설명하였다.

특히 70대 이상 여성 환자와 20대 남성의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의 연평균 증가율이 높은 원인에 대해,
  - “70대 이상에서 여성이 높은 이유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평균 수명이 길기 때문에 70대 이상에서 여성 인구가 남성보다 많은 것 때문일 수 있습니다. 즉 여성들은 남성들보다 더 오랜 시간을 살아가면서 남편의 사별 등 많은 상실을 경험할 수 있고 이러한 스트레스가 양극성 장애 발병과도 연관될 수 있겠습니다. 20대에서는 남녀를 불문하고 많은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지만 조현병 등 다른 정신질환에서도 남자가 더 어린 나이에 발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이유는 아직 확실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남성들이 정신질환에 대한 생물학적 취약성이 더 높기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고 설명하였다.

3. ‘조울증’ 진료비는 입원 환자 진료비가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경향
‘조울증’ 질환의 진료비를 살펴보면, 2013년 872억 원에서 2017년 1,042억 원으로 170억 원이 증가하여, 2013년 대비 19.5% 증가 하였다. 입원 1인당 진료비가 최근 5년간 가장 빠르게 증가(연평균 4.6%)하고 있으며, 약국 1인당 진료비는 2.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과 이정석 교수는 ‘양극성 장애(조울증)’ 의 증상 및 원인, 치료방법 및 예방법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조울증’의 증상
양극성 장애는 비정상적으로 기분이 들떠 있는 조증과 기분이 두드러지게 저하된 우울 상태가 번갈아가면서 나타나는 경우를 말합니다. 그래서 우울 상태에 접어들었을 때는 일반적인 우울증과 유사하게 슬픔이 지속되고 이유 없이 눈물이 나거나 식욕, 수면에 큰 변화가 나타나고 의욕이 없어지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반면에 조증 상태일 때는 신체, 정신 활동이 활발해지고 에너지가 넘치며 과도한 자신감을 보이며 쉽게 화를 내는 모습을 보입니다. 
 
❍‘조울증’의 원인
양극성 장애는 한 가지 원인에 의한 병이 아니라 여러 가지 요소가 함께 작용하여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뇌 안에서 기분 조절에 관련되는 신경전달물질인 노르에피네프린, 세로토닌, 도파민의 불균형이 가장 큰 원인으로 생각됩니다. 그 외에 심리사회적 스트레스도 병이 발생하는데 영향을 줄 수 있지만 뇌의 기분조절 능력의 문제가 가장 중요하겠습니다.

❍‘조울증’의 진단검사
현재 양극성 장애 진단을 위한 특별한 검사는 없습니다. 모든 진단은 환자의 현재 임상증상과 과거의 기분상태가 어땠는지를 심층면담을 통해 평가한 뒤 이루어지게 됩니다. 따라서 현재 양극성 장애가 의심된다고 한다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의 면담이 꼭 필요하겠습니다.

❍‘조울증’의 치료방법
증상의 빠른 안정과 재발방지를 위해서 약물치료가 가장 중요하며 기분안정제와 항정신병약물 등이 주로 쓰입니다. 증상이 심해서 자신이나 다른 사람의 안전을 위협할 정도가 된다면 꼭 입원치료를 고려해봐야 되고 증상이 안정화되었다 하여도 양극성 장애는 자주 재발하는 특성을 가지기 때문에 꾸준한 약물치료가 중요합니다. 또한 정신치료도 함께 병행되어야 하는데 증상을 악화시키는 정신사회적 스트레스와 대인관계, 사회적 갈등을 다루게 됩니다.

❍‘조울증’ 예방법
예방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것입니다. 생활리듬에 큰 변동이 오면 기분 조절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늦잠·낮잠을 자지 않고 규칙적인 시간에 자고 일어나며 낮의 활동을 늘려서 햇빛에 많이 노출되도록 하는 것입니다.


[ 이경환 기자 ]
이경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916번길 5, 711-5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