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독립운동가·강제이주 한인 후손 초청 ‘환영 만찬’ 열어
2019/04/10 13:1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아이디위클리]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세계 각국에 흩어져 살고 있는 독립운동가와 강제이주 한인동포 후손을 환영하는 공식 만찬을 열고 격려할 예정이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이날 저녁 7시부터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에서 한인동포 후손 107명과 함께 ‘코리안 디아스포라, 위대한 여정’을 주제로 환영 만찬을 연다.
만찬에는 경기도내 생존 항일 애국지사로 유명한 이영수 옹과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송기인 신부,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 함세웅 신부, 평화의 길 이사장 명진스님과 도내 보훈단체장, 국내 고려인협회 관계자도 함께할 예정이다.
이 지사는 이날 만찬을 통해 어려운 환경에서도 민족의 뿌리를 이어가며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지켜낸 해외동포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 이들의 노고에 보답하겠다는 뜻을 전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한인동포 후손 107명을 초청, 15일까지 기념식과 코리안 디아스포라(Korean Diaspora)를 주제로 한 학술, 문화예술 행사를 열 계획이다.
코리안 디아스포라(Korean Diaspora)는 한민족의 혈통을 가진 사람들이 모국을 떠나 세계 여러 지역으로 이주하여 살아가는 ‘한민족 이산’을 의미한다. 19세기 중반 만주로의 이주로부터 시작돼 일제강점기를 거쳐 1945년 해방 이전까지 조국을 등져야 했던 코리안 디아스포라의 역사는 오늘날 그 수가 750만 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행사에는 러시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중국, 일본, 쿠바 등에 거주하는 한인 2~4세들이 참석한다. 특히 방문단에는 독립운동가인 홍범도 장군의 외손녀인 김알라(78세. 러시아 거주)와 쿠바에서 독립운동을 한 독립유공자 김세원 지사의 손자인 안토니오 김(76세), 독립지사 최재형 선생의 손자인 최발렌틴(82세. 러시아 거주) 씨도 포함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내정로165번길 38 601동 145호(양지마을)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