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선진교통체계 ‘트램’ 시스템 벤치마킹한다
2015/01/13 16:5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a.jpg

성남시가 판교의 랜드마크가 될 트램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지난 6일 이재명 성남시장은 관련 부서 담당자들로 구성된 선진사례 벤치마킹 시찰단과 함께 출국하여 현재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호주의 멜버른 등 트램 시스템을 현지 견학하고 있으며, 향후 판교 트램 사업계획에 이를 반영할 예정이다. 
 
뉴질랜드 오클랜드는 항만 관광 지구에 트램을 부활시켜 관광객들에게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추억의 명물로 활용하고 있으며, 호주 멜버른은 다른 시와 달리 트램을 지속적인 도시 교통 수단으로 보존 발전시켜 전 세계 최장 노선을 보유한 도시로 기록되어 있다. 1960년대 세계 각국에서 자동차에 밀려 사라진 트램이 도시교통과 관광의 명물이 되고 있는 것이다.
 
멜버른의 트램은 250km 26개 노선이 운영 중이며, 1940년대부터 제작된 487대가 1,763개 정류장을 오가며, 연인원 183백만 명을 수송하고 있다. 특히, 도심 내 구간은 승차비 무료정책이 시행되고 있어 대중교통 이용자 증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무엇보다 트램으로 인해 유동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노선을 따라 주변지역에 많은 상점이 들어서고, 길거리 공연도 활발하게 펼쳐지는 등 관광명소가 되고 있다.  ‘채플 스트리트’가 대표적 사례인데, 도로가 좁은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과거부터 트램 노선을 따라 상권이 발달해 현재까지 그 명성이 유지되고 있다.
 
이처럼 트램은 도로 공간을 활용하여 운행하기 때문에 휠체어나 유모차, 손수레 등의 접근이 용이하며, 이동 중 거리를 직접 바라볼 수 있어 지역 상권활성화에도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트램 박물관에서 만난 제프(트램 엔지니어 은퇴)씨는 멜버른 트램의 역사와 함께 한 자원봉사자로 “멜버른의 트램 운영 사례가 성남시 트램 도입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을 확신한다”며 트램의 장점과 우수성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성남시는 민선6기 이재명 시장의 대표공약사업으로 판교 지역의 교통난 해소는 물론 지역관광 자원 개발과 조성을 위해 노면전차인 트램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해 말 용역에 착수, 2017년 하반기까지 공사를 마무리하고 2018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내정로165번길 38 601동 145호(양지마을)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