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산업진흥재단, 콘텐츠 기업 웹툰과 융합 비즈니스 모델 창출
2016/05/20 09:4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d.jpg
 
성남시 콘텐츠 기업들이 웹툰과 융합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해 만났다. 웹툰 IP를 활용한 게임 <갓 오브 하이스쿨>의 성공으로 웹툰이 모바일 게임계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된 것처럼 콘텐츠의 장르융합은 필수적인 과제가 됐기 때문이다.

성남산업진흥재단(대표이사 장병화)은 17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오재록)과 협약을 체결하고 콘텐츠산업의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부천시 소재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세미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장병화 대표이사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오재록 원장, 성남 IT 기업 넥슨코리아 곽승훈 부장, 스마트한 한준환 대표, 만화가 이두호, 장태산, 전창진, 이해경, 임덕영, 신연욱 작가, 부천 지역 만화 콘텐츠 기업  크리에이티브섬 조혜승 대표, 이노픽스 이성진 대표 등 작가 및 기업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성남지역의 게임콘텐츠 기업과 부천시의 만화콘텐츠 기업 및 작가들이 협력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시너지가 기대된다.

이날 협약으로 콘텐츠산업 진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양 기관이 지원하는 콘텐츠 기업간 융합비즈니스 협력방안 모색 ▲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한 교류 및 네트워크 활성화 등 공동사업 추진 ▲기타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업무에 대한 지원과 협조가 가능해졌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오재록 원장은 “만화 콘텐츠는 다양한 문화콘텐츠의 원천소스다. 만화계의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부천과 IT와 소프트웨어의 도시 성남이 만나 새로운 상상으로 장르 융합 콘텐츠 산업을 탄생시킬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성남산업진흥재단 장병화 대표이사는 “미래 먹거리에 대한 고민이 가득한 지금, 만화중심도시 부천의 만화 콘텐츠와 성남의 기술, 소프트웨어가 융합해 그 고민을 해결할 수 있길 바란다”며 “지속적으로 의미 있는 교류와 융합을 통해 성남과 부천이 새로운 콘텐츠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해각서 체결 후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입주 작가이자 네이버 웹툰 <갓 오브 하이스쿨>의 박용제 작가가 웹툰과 게임 산업 간의 장르융합 사례에 대한 특강을 진행했다. 박용제 작가는 웹툰을 원작으로 한 게임의 성공 사례, 융합 콘텐츠의 성공 요인에 대해 전하며 참석한 IT기업과 질의응답을 통해 웹툰 IP를 통한 수익 창출에 관한 사례를 발표했다.

이후 장르융합 콘텐츠 교류회를 통해 참석한 작가 및 기업 간의 소개시간을 갖고 자유롭게 IT와 만화 콘텐츠 간의 협업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916번길 5, 711-5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