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대표단, 호주 시드니 트램 도심 공사현장 벤치마킹!
2016/08/11 10:1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a.jpg
 
이재명 시장을 단장으로 호주를 방문 중인 성남시대표단은 현지시각 4일 호주 뉴사우스웨일즈(이하 NSW) 주 정부 교통부를 방문해 시드니 중심가에서 진행 중인 새로운 트램 노선 공사현장을 견학하고 대중교통체계 개선방안을 벤치마킹했다.
 
시드니의 대중교통은 버스, 라이트레일(트램), 광역전철, 페리(연안해운)로 다양하다. 이 중 트램은 연간 840만 명이 이용하는 주요 교통수단이다.
 
1997년 7대의 차량으로 부활된 라이트레일 중앙역~서부노선 7.2km 구간과 2014년 추가 연장된 5.6km 노선을 따라 총 23개의 정거장이 위치해 있다. NSW는 신형 트램 차량 6대를 추가 도입하고 신규 노선을 건설하는 등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성남시는 현재 설계중인 판교 랜드마크 트램에 선진노하우를 적용하고자 지난해 호주를 방문한 바 있다.
 
당시 설계 중이었던 도심~남동부지역 12km 20개 정거장 노선이 공사에 착수했고, 시 대표단은 이 날 시공 현장을 둘러봤다. 대표단은 NSW 교통부 관계자에게 시드니 트램운영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열차 전력 공급 시스템 등 트램 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자세히 물었다. 또한 보행자 안전 및 도로 차량과의 교차 처리, 안전시설 및 경관 시설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의견을 나눴다.
 
NSW 교통부의 마그 프렌더가스트(Marg Prendergast) 관리실장은 “트램은 버스 보다 승객을 많이 운송하면서 시내 각 지역을 촘촘히 연결하고 정체도 없을 뿐 아니라 지역을 발전시키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한다”며 “성남시가 트램을 도입하면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시는 신분당선 판교역부터 판교테크노밸리까지 1.5km에 정거장 4개소 규모로 트램을 도입할 계획이다. 내년 3월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이후 약 18개월간의 공사를 거쳐 2018년 하반기 개통 할 계획이다.
 
현장시찰을 마친 이재명 성남시장은 “판교의 관광자원이자 신교통수단이 될 트램을 도입하고 있는데 시드니 트램의 노하우가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내정로165번길 38 601동 145호(양지마을)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