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및 금융감독원 직원 사칭 보이스피싱 피의자 검거
2016/11/16 11:0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분당경찰서(서장 진정무)는 중국에서 국내 불특정 다수인에게 전화를 하여 서울중앙지검 검사를 사칭한 다음, 개인정보가 유출되어 피해자들 명의의 대포통장이 개설 되어 범죄에 이용되고 있고, 기존 예금도 인출될 수 있으니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맡기라고 속여 피해자들로부터 총 3회에 걸쳐 4,830만원을 교부 받은 피의자 2명을 검거, 구속 하였다.
 
위 전화금융사기(속칭 보이스피싱) 범행에 가담한 피의자 중 한명은 전직 중국 경찰(공안) 출신으로, 중국에서 경찰생활을 하며 알게 된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의 제안을 받고 국내 입국하여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경찰은 최근 전화금융사기가 급증하고 있음에 따라 철저한 수사와 더불어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전화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홍보함으로써 전화금융사기 근절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916번길 5, 711-5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