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7(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4.16 14: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jpg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에 도전장을 낸 이재명 전 성남시장(더불어민주당)이 13일 오후 4시 성남시청 3층 한누리홀에서 초청강연을 했다.
이재명 예비후보는 “성남시민들께서 이 자리까지 오게 해 준 것을 잘 안다”며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자부심을 갖는 것은 시민들의 지역갈등이 사라졌다는 점”이라며 “성남이 아니고 분당에 산다는 말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경기도지사 도전 배경에 대해 “경기도가 할 일이 많고 가능성이 많기 때문”이라며 “가능성, 성장, 발전성”을 꼽았다.
특히, “지금까지 소위 경기도의 책임자들의 사고는 경기도가 독자적으로 뭘 하려는 생각을 안하는 것이 문제”라며 “서울의 주변부로의 역할을 얼마나 잘하느냐가 고민이었다”고 꼬집었다. “심지어 서울로 합치자는 얘기도 나온다”며 남경필 현 경기도지사를 겨냥했다.
이 후보는 “지방자치, 지방분권은 지역의 역량을 발휘해 지역간 경쟁을 하는 것”이라며 제일 상징적인 것으로 경기도를 순환하는 ‘서울외곽순환도로’, 성남에 있는 ‘서울공항’을 예로 들며 “서울 중심 사고”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서울의 식민지”며, “외곽, 변두리, 2등 시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특별시민이 아닌 보통도민을 바꿔야 한다”면 “경기도에 자부심을 갖는, 경기도로 이사오라고 말할 수 있는 경기도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b.jpg
 
정권수 대표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 예비후보, “경기도는 서울 식민지... 자부심 갖는 경기도 만들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