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5(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31 18: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gg.jpg

[아이디위클리]성남시가 31일, 논란이 되고 있는 ‘도서 6권 대출하는 만19세 청년 2만원 상품권 지원’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시는 “‘성남시 도서관 운영 및 독서문화진흥조례’ 개정을 통해 추진하는 ‘첫출발 책드림 사업’은 책 읽는 성남을 조성하기 위한 독서문화진흥사업의 일환”이라며 “성남지역 공공도서관에서 6권 이상의 책을 대출하는 만 19세 청년에게 1회에 한해 2만원의 성남사랑상품권을 지급하는 내용이 주요 골자”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원 대상을 만 19세 청년으로 정한 이유는 학업에 몰두해 책 읽을 여유가 없던 청년들에게 책을 많이 읽게 하고, 대학에 진학하거나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중요한 시기에 인생의 나침반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책 한 권을 지원하자는 뜻에서”라고 밝혔다.

또, “지역상품권 지급으로 인한 실제 도서 구입 문제와 관련해서 성남시는 6권 이상 책을 대출한 청년에게 지역상품권이 아닌 도서교환증을 주고 지역서점 30여 곳에서 본인이 원하는 도서를 구입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을 마련해 정책을 보완할 계획”이라며 “지역서점과 실질적 연계를 통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복안을 내놓았다.

또한, “지난 30일 한 언론매체를 통해 보도된 ‘독서 동아리 예산 반토막’과 관련해서는 다음과 같다”면서 “2019년도 BOOK극성 독서 동아리 지원사업의 총 예산액은 지난해와 동일한 8억1400만원”이라고 밝혔다.
“효율적 독서 동아리 운영을 위해서는 한 동아리 당 10명을 넘지 않는 것이 좋다는 독서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기존 한 동아리 당 최대 15명까지 운영하던 것을 올해 5~10명으로 인원을 줄였다”며 “이에 따라 동아리 지원금도 그에 맞게 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학교별 지원 총액에서 몇 개의 동아리가 운영될지는 학교장의 재량에 따라 결정되는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성남시는 시민들이 요구하는 공공도서관 장서확보와 북페스티벌, 책방투어 등 다양한 도서 프로그램 개발은 이미 준비 중이며 독서관련정책개발의 자문 등을 위한 독서문화진흥위원회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 만19세 2만원 지원 “소중한 책 한 권을 지원하자는 뜻”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