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7(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7 14: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nimgimg.jpg

[아이디위클리]성남시 개방형 감사관 채용에 비판이 제기됐다. 성남시는 12일 제5대 개방형 공모직 감사관에 성남시 4급 국장 출신의 퇴직공무원을 채용했다.
성남을바꾸는시민연대는 17일 자료를 통해 “성남시 개방형 감사관 전부가 퇴직공무원 출신”이라며 “무늬만 개방형 감사관”이라고 주장했다.
“성남시는 민선 5, 6기 2011년 초대 개방형 감사관부터 4대까지 전부 성남시 고위공무원 출신의 퇴직공무원을 감사관으로 임용해 개방형 감사관제도 취지를 무색케 한다”며 특히, “2011년 구청장 출신으로 초대 개방형 감사관으로 임용된 감사관은 감사원의 직원 징계 통보를 이행하지 않아 이례적으로 지방자치단체 감사관이 감사원으로부터 중징계 요구를 받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공감사에 관한 법률 제정 당시 감사기구장의 임용방법을 개방형 직위로 임명하도록 한 취지는 해당기관 내부의 경력직 공무원이 감사기구 장으로 임용되는 경우에 기관장과의 관계와 온정주의 등으로 인해 독립된 지위에서 객관적인 감사업무 수행이 곤란하다는 점을 반영해 도입됐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이어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하는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성남시는 2010년 내부청렴도는 ‘매우미흡’, 외부청렴도는 ‘보통’, 종합청렴도는 ‘미흡’으로 하위권이었으며, 2011년 개방형 감사관 제도가 도입된 후 지난 8년간 내부청렴도는 ‘4등급’ 수준에 머물렀다”고 지적했다.
“지난 9년 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내부청렴도’는 성남시 직원 입장에서 기관의 내부업무와 문화의 청렴도를 평가하는 수치로 업무처리 투명성, 부정청탁 등 조직문화, 부정청탁방지제도 운영의 실효성과 인사, 예산집행, 업무지시에 있어서 투명하고 공정하게 업무 처리한 정도를 평가하는 척도”라고 부연 설명했다.
성남을바꾸는시민연대 관계자는 “내부청렴도가 낮다는 것은 성남시 공직사회가 여전히 많은 문제를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결과”라며 “개방형 감사관 취지에 맞게 외부 인사를 감사관으로 임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 개방형 감사관은 퇴직공무원을 위한 자리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