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0(수)

변환봉 자유한국당 성남수정구당협위원장 돌연 사퇴

김순례 국회의원(비례), 박권종 전 의장 등 자천타천 물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7 15: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jpg

 

[아이디위클리]2020년 21대 총선을 7개월 여 앞두고 자유한국당 변환봉 당협위원장(성남·수정구)이 돌연 위원장직을 사퇴해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변 위원장은 17일 오후 SNS에 “몇 가지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 잠시 떨어져 있고자” 한다며 “어제 성남수정당협위원장직에서 사퇴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려운 시기, 뭉쳐야 할 시기에 손을 보태지는 못할망정 되려 아쉬운 말씀을 드려 죄송”하다며, “잠시 일상으로 돌아가지만, 방송에서 소신껏 목소리를 낼 것이고, 우리 당을 위해 할 수 있는 일들은 적극 돕도록 하겠다”고 썼다.

 

변 전 위원장은 추석 연휴를 앞둔 11일 오후까지만 해도 황교안 당대표와 야탑광장에서 “문재인 정권 규탄 성남연설회”에 참여해 연설을 하며 자유한국당에 힘을 보탰다. 사퇴를 하루 앞둔 15일에는 SNS에 국회 사진과 함께 “오늘 낮, 국회 본청 앞 잔디광장에 누워서 바라 본 잔디밭과 하늘은 무척이나 아름다웠다”면서 “복되게도 지금까지 항상 선한 길로 이끌어주셨다”고 썼다. 이어 “더러 실수하는 부족한 사람이었지만, 늦었지만 모든 분들에게 행복하고 풍성한 추석의 인사를 드린다”고 묘한 여운을 남겼다.


변 전 위원장은 “당협위원장을 잠시 접겠다는 것”으로 정치를 안 하겠다는 것도 아니며, 언제든 다시 돌아올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변 전 위원장은 2016년 20대 총선에 출마했지만 고배를 마셨고, 2018년 지방선거에선 성남시장에 도전한 바 있다.


한편, 내년 총선을 겨냥해 수정구에 연고가 있는 박권종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눈독을 들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성남시의원 출신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분당을지역 당협위원장 자리를 노렸던 김순례 의원의 행보도 주목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187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변환봉 자유한국당 성남수정구당협위원장 돌연 사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