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4(월)

제4회 둔촌문화제, 시(詩)·무(舞)·악(樂)의 향연

성남문화원, 9월 28일(토) 성남시청 1층 대강당에서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7 17: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jpg

 

[아이디위클리]경기도기념물 제219호 둔촌 이집 선생의 효행과 충절, 선비정신을 기리는 ‘제4회 둔촌문화제’가 28일(토) 오후 2시 성남시청 1층 온누리실에서 열린다.


성남문화원(원장 김대진)이 주최하고 광주이씨 대종회가 후원하는 '제4회 둔촌문화제' 식전공연은 오후 1시 20분부터 '한울림 무용단', '벨칸토 콰이어', '은빛 국악예술단', ‘타악동아리 율’, ‘아코디언 사랑’, ‘금빛춤사랑’ 등이 참여하고, 로비에서는 유명헌 서예가와 성남캘리그라피협회 회원들이 '둔촌 어록'을 써준다.


이어 2시부터 본 공연에서는 둔촌 선생을 추모하는 성남시립합창단의 '큰 기침 소리', '탄천의 눈물' 공연과 둔촌 作 '정훈' 시창(방영기), 진혼무(정미래), 대금연주, 이주희 연극배우가 둔촌 추모시 '둔촌을 따르고 싶다네' 낭송, 둔촌백일장 입상작 시낭송을 하대원동 박호근, 안광림, 김정희 시의원, 최대범 하대원동장, 김종현 하대원동 주민자치위원장 등이 한 무대에서 낭송하며, 하대원동 소재 초등 댄스팀 ‘일등주세요’, ‘걸벤저스팀’이 댄스퍼포먼스를 펼친다.


이어 성남에서 활동하는 국악관현악단 소리향의 '천명', 성남농악보존협회의 '판굿', 춤자이무용단의 '여명의 빛', 이향우 경기민요단의 '비나리와 장대장타령', 민요앙상블 나나니의 ‘서도민요 연곡과 배 띄어라’, 성남시립국악단의 '타악퍼포먼스 천년의 북소리', 마지막 무대로 성남출신 '개그맨 겸 가수 김종하'가 둔촌문화제에 참석한 시민들에게 ‘아싸 아리랑’ 신곡으로 행운을 선사하며 대미를 장식한다.


둔촌 이집(遁村 李集) 선생은 광주이씨의 1대조다. 본관은 광주, 자는 성노, 호가 둔촌이다. 해박한 학문과 고상한 지절로 이름을 떨쳐 포은 정몽주, 목은 이색, 도은 이숭인 등 당대의 명현들의 존경을 받았다.


1368년(공민왕 17년) 승려 신돈의 비행을 비판해 장차 화가 미치게 되자 아버지를 업고 피신하여 영천 최원도의 집에서 은거하다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그곳에 안장했다. 공민왕 20년 신돈이 역모로 주살된 후 송경의 용수산 밑 현화리 옛집으로 돌아왔다.


성남문화원에서는 둔촌청소년문학상 백일장과 둔촌 이야기 자리, 둔촌 한시·시조시 백일장을 개최한 바 있으며, 심양시에서 제14회 둔촌 중국백일장을 10월 12일에 가질 예정이며, 둔촌문화제를 4회까지 이어오며 둔촌 선생의 효행과 충절을 기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김대진 원장은 “도덕과 윤리가 해이해지고 인간관계가 각박해지는 현대사회에서 둔촌 이집 선생의 생애에서 보여준 효와 우애, 지조있는 삶의 자세를 모두가 본받고 실천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둔촌 이집 선생 묘역(성남시 하대원동)은 1993년 8월 2일 성남시 향토유적 제2호로 지정됐고, 뒤이어 2008년 5월 26일 경기도기념물 제219호로 승격됐다.  

문의: 성남문화원 756-1082

태그

전체댓글 0

  • 798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4회 둔촌문화제, 시(詩)·무(舞)·악(樂)의 향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