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4(월)

투표용지에 ‘후보자’명 먼저 쓰고 ‘당명’ 나중에 쓴다

신상진 의원, 투표용지 기재순서 바꾸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대표발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8 10: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회의원 신상진.jpg

 

[아이디위클리]투표용지 기재순서가 현재“기호-정당-후보자명”순에서“기호-후보자명-정당”순으로 바뀔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정당보다는 인물 위주의 투표를 유도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성남·중원구)은 18일, 투표용지에 표시되는 항목을 기호-성명-소속정당명 순으로 표시되도록 하는‘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투표용지에는 후보자의 기호·정당추천후보자의 소속정당명 및 성명을 표시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개정안과 같이 투표용지의 기재순서를 바꾸는 경우‘인지심리학의 초두효과(primacy effect)’즉, 선택 대안이 시각적으로 제시될 경우 첫 순위의 대안을 선택할 확률이 높아지는 현상에 따라 유권자들은 정보처리 과정에서 앞에 나오는 정보를 뒤에 나오는 것에 비해 더 주목할 수 있게 된다.


신상진 의원은 “투표용지에서 후보자명과 소속정당명의 배열순서는 그 가운데 무엇을 고르느냐 하는 선택사항은 아니지만, 정보처리에 있어서 우선시하게 만드는 효과는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하고, “개정안이 기호 1번을 나타내는‘엄지손가락’, 2번을 나타내는 ‘브이(V)’자 손가락 모양만 기억하고 투표하기 보다 인물 위주의 투표를 유도하는 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36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투표용지에 ‘후보자’명 먼저 쓰고 ‘당명’ 나중에 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