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4(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30 16: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성남시의회 상해 항일유적지 탐방(6일차).JPG

 

[아이디위클리]중․러 항일 유적지 탐방에 오른 성남시의회(의장 박문석) 시의원들은 지난 28일 독립운동가의 주요 활동 무대였던 상해 일대의 항일유적지를 방문해 애국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기렸다.


오전에는 독립운동가들이 안장되었던 송경령능원(만국공묘)과 상해사범대 내에 있는 중국위안부역사박물관을 방문했다. 특히, 중국위안부역사박물관은 일제강점기 당시 한국과 중국뿐만 아니라 동아시아 전체에서 일어난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입증하는 각종 사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시의원들은 중국위안부역사박물관 내에 나란히 앉아있는 한국소녀상과 중국소녀상을 바라보며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후에는 1926년부터 1932년까지 사용된 상해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해 3.1운동 이후 독립운동의 구심점이 된 임시정부의 역사와 타국에서 목숨을 걸고 독립운동을 펼친 애국선열들의 호국정신을 되새겼다.


이어 홍커우공원과 매헌 윤봉길 기념관을 방문해 윤봉길 의사의 희생정신과 독립의지를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 윤봉길의사는 1932년 4월 29일 홍커우공원에서 주요 일본 고관들이 서있는 단상을 향해 폭탄을 던져 민족의 독립정신을 전 세계에 알렸다. 이 사건에 대해 중국정부에서도 ‘중국 사람들도 하지 못한 일을 한 명의 조선 청년이 해냈다.’고 격찬했으며, 상해 임시정부가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 계기가 되었다.  


박문석 의장은 “일제의 탄압과 감시 속에 임시정부를 옮기면서 끝까지 싸운 애국선열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우리가 존재할 수 있었다. 그들의 희생과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항일유적지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53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의회, 상해 항일 유적지 탐방… “애국애족정신 되새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