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5(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2 15: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캡처.JPG

 

[아이디위클리]전국 31개 기초자치단체장들이 이재명 경기지사 탄원 대열에 동참했다. 허석 순천시장을 비롯한 31명의 자치단체장들은 항소심에서 당선 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 받은 이 지사의 선처를 바라는 개인별 탄원서 1통씩을 작성했다.


2일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에 의하면, 이들 단체장은 이 지사의 유지 여부가 대법원 판결로 최종 결정된다며, “대법원의 현명한 판단과 함께 이재명 지사의 경기도정에 차질이 없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탄원서를 올립니다”라고 밝혔다.


“청년기본소득, 무상교복, 산후조리비 지원 등 보편적 복지와 지역화폐가 결합된 경기도의 새로운 정책모델은 이미 경기도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또한, “공공부문 건설원가 공개와 아파트 후분양제 추진, 하천·계곡 불법시설물 철거, 체납 관리단 운영, 수술실 CCTV 설치, 24시간 닥터헬기 운영 등은 정부와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변화까지 이끌어내고 있다”고 탄원 이유를 밝혔다.


특히, “당선무효형 판결은 너무나도 가혹”하다며 “이재명 지사에게 적용한 잣대를 선거에 나선 모든 후보자에게 동일하게 적용한다면, 어느 누구도 피해갈 수 없으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선거에서 경기도민의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된 점, “이 지사의 리더십은 1,350만 경기도민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 등을 탄원 이유로 들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러한 탄원서 제출에 동참한 기초자치단체장은 허석 순천시장, 김철훈 부산광역시 영도구청장, 서대석 광주서구청장, 박정현 부여군수, 구본영 천안시장, 정원오 서울특별시 성동구청장, 박겸수 강북구청장, 박준희 서울특별시 관악구청장, 유성훈 금천구청장,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유동균 마포구청장, 문석진 서울특별시 서대문구청장, 장종태 대전광역시 서구청장, 홍성열 증평군수, 강석주 통영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원창묵 원주시장,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 최형식 담양군수, 박태완 울산광역시 중구청장, 권익현 부안군수, 이동진 진도군수, 임택 광주 동구청장, 한범덕 청주시장, 김승수 전주시장, 장정민 옹진군수, 강임준 군산시장, 허필홍 홍천군수, 박정현 대덕구청장, 이차영 충북 괴산군수,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548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국 31개 기초자치단체장, 이재명 경기지사 탄원 대열 동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