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2(수)

성남시의원, 내연녀 폭행, 협박 의혹 불거져... 고소 당해

변환봉 변호사 “피해자의 이야기를 들으며 분노가 치밀었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5 08: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5e421dc8d7652b51c4bf9a35806c670_T2Box97qOX75.jpg

 

[아이디위클리]성남시의회 모 의원이 불륜 관계에 있는 내연녀에 폭행, 협박 등을 해오다 4일 피해자라 밝힌 여성에게 고소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밤 TV조선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성남시의원은 불륜 관계였던 여성이 만남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지난 3년간 주먹을 휘두르고 성폭행”한 의혹을 보도했다. 이 여성은 “지난 2017년 7월 자신을 데리고 성남 근교의 한 야산을 찾아 차 안에서 감금하고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아이들에게 연락해 협박을 하기도 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 변환봉 변호사(전 자유한국당 성남수정구당협위원장)는 SNS에 “제가 피해자를 대리해 고소했다”고 밝혔다. “전화 받지 않는다고 이틀 동안 180여 차례 전화하고, 매일 수십 개의 욕설 가득한 협박 카톡을 보내고...”라며 “피해자의 이야기를 들으며 분노가 치밀었다”고 썼다. 이어 “시의원 절대 사퇴 못하겠다 하던데, 무슨 베짱인지, 쌍방폭행? 합의?...”라며 추가 고소 및 민사소송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모 의원은 다투는 과정에서의 쌍방폭행, 성폭행은 없었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모 의원과 수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KakaoTalk_20191205_074703387.jpg

태그

전체댓글 0

  • 363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의원, 내연녀 폭행, 협박 의혹 불거져... 고소 당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