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3(일)

분당 차병원 혈액종양내과 김찬 교수, 기초연구진흥 유공자 장관 표창 수상

신장암 등 난치성 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될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7 10: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첨부2_분당_차병원_혈액종양내과_김찬_교수.jpg

[아이디위클리]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병원장 김재화) 혈액종양내과 김찬 교수가 지난 12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진흥 유공자 포상 시상식’에서 장관상을 수상했다.


기초연구진흥 유공자 정부포상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국내 기초연구 발전에 탁월한 성과를 거둔 연구자에게 공로를 치하하기 위한 자리다.


김찬 교수는 면역항암 치료 분야의 권위자로 스팅 (STING) 및 항암바이러스와 같은 면역항암제 신약을 개발해 기존 치료에 내성을 보이는 암에서도 효과적인 새로운 병용 면역치료법을 개발한 바 있다.

 

이러한 연구 성과는 캔서 셀(Cancer Cell), 저널 오브 클리니컬 인베스티게이션(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등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에 잇달아 발표되었다. 또한 최근에는 글로벌 제약사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면역항암제 신약의 초기 임상시험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김찬 교수는 “병용 면역항암 치료는 앞으로도 발전 가능성이 매우 높은 분야이다. 이미 상당수의 신장암 환자들을 병용 치료법으로 치료 중인데 그 결과가 매우 고무적”이라며 “향후 후속 연구를 통해 더 좋은 면역치료법을 개발하여 신장암 등 난치성 암환자분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분당 차병원 혈액종양내과 김찬 교수, 기초연구진흥 유공자 장관 표창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