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1(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08 08: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성남문화재단] 오페라정원_피가로의결혼_포스터.jpg

 

[아이디위클리]성남문화재단이 2020년 새로운 브랜드 콘서트 시리즈 ‘오페라정원’의 첫 번째 작품 ‘피가로의 결혼’을 오는 11일(토) 오후 5시부터 무관중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선보인다.


‘오페라정원’은 오페라 형식은 그대로 유지하되 무대와 소품, 의상 등을 최소화해 노래와 연기에 집중하는 콘서트 오페라로, 관객들에게 보다 쉽고 가깝게 오페라를 즐기는 재미를 선사한다.


이번 ‘오페라정원’ 시리즈는 기존의 국내외 유명 성악가를 캐스팅하는 대신, 젊고 역량 있는 국내 성악가를 발굴하고 공연을 통해 예술적 기량을 발휘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주·조역 출연자에 대한 공개 오디션을 진행했다.


지난 1~2월 동영상 및 실기 오디션을 진행, 최대 18:1의 치열한 경쟁을 거쳐 전체 배역의 출연자를 최종 선발했다. 이를 통해 바리톤 안대현(알마비바 백작 역), 소프라노 정소영(백작부인 역), 소프라노 이윤지(수잔나 역), 베이스 전태현(피가로 역), 메조소프라노 김보혜(케루비노 역), 메조소프라노 김순희(마르첼리나 역), 베이스 이다솔(바르톨로 역), 테너 원유대(바질리오, 돈 크루지오 역), 소프라노 유지은(바르바리나 역) 등이 공연에 참여한다.


또 한국인 최초 유럽 오페라하우스 수석지휘자로 활동 중인 홍석원이 지휘봉을 잡고 국내 대표 바로크 음악 전문 연주단체인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이 연주를 맡는다. 특히 이날 공연의 사회를 맡은 JTBC 이정헌 아나운서는 오페라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극중 정원사 안토니오 역에 카메오로 출연하며 오페라 무대 정식 데뷔에 나선다.


공연에 참여하는 이정헌 아나운서는 “실제 공연 현장에서 관객과 함께 소통하지 못해 아쉽지만, 어디서든 편안하게 라이브로 공연을 즐길 수 있다는 점, 오페라를 보다 많은 분들께 친근하게 알릴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기회”라며 “관객들이 작품을 최대한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공연의 감동을 고스란히 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연은 11일 토요일 오후 5시 네이버TV 성남문화재단 공식 채널에서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오페라정원’ 시리즈의 첫 번째로 소개하는 ‘피가로의 결혼’은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가 1786년 완성한 4막 구성의 오페라로, ‘돈 조반니’, ‘코지 판 투테’와 함께 다 폰테 3부작으로 불리는 작품. 극작가 피에르 보마르셰의 희곡을 원작으로 대본가 로렌초 다 폰테의 탁월한 언어 감각과 모차르트의 아름다운 멜로디로 재탄생시킨 대표적인 코믹 오페라(오페라 부파, Opera Buffa)다.


작품은 18세기 스페인 세비야 인근 알마비바 백작의 저택을 배경으로 바람둥이 백작과 그의 사랑을 되찾으려는 백작부인, 영리한 하인 피가로와 그와 결혼을 앞둔 아름답고 재치있는 하녀 수잔나가 펼치는 사랑과 질투가 뒤섞인 좌충우돌 스토리를 다룬다.

 

초연 당시 귀족사회에 대한 비판과 특권계층의 권력 남용에 맞서 사랑을 쟁취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 때문에 상연이 중지되는 해프닝이 발생하기도 했지만, 유쾌한 스토리와 주옥같은 멜로디로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오페라 중 하나로 꼽힌다.


‘오페라정원’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 ‘세비야의 이발사’는 오는 8월 8일 공연될 예정이다.

성남문화재단 노재천 대표이사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올해 야심차게 기획한 브랜드 콘서트 시리즈 ‘오페라정원’이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첫선을 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언택트를 통해 클래식, 오페라, 연극 등 다양한 명품 공연을 소개하고 공연 소재와 장르를 확대함으로써 높은 수준의 공연문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공공 공연장으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37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문화재단, 오페라정원 시리즈 ‘피가로의 결혼’ 생중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