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10 14: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810_145232.png


[아이디위클리]성남시가 재향경우회에 사업예산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성남시의회는 10일 오전 제256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박광순 의원(미래통합당, 야탑1·2·3동)이 대표발의한 ‘성남시 재향경우회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앞서 7일 행정교육체육위원회(위원장 강상태)는 조례안 중 ‘지원대상 사업 및 예산지원’ 조문에서 ‘전적지 및 안보시설 등 안보현장 순례사업’ 항목을 삭제하고 수정가결했다.

  
성남시가 지원할 수 있는 사업은 ‘국가를 위해 희생, 공헌한 경우회 회원의 예우 또는 추모·기념사업’, ‘지역 치안 협력 및 지원 사업’, ‘자유민주주의체제 수호와 호국정신의 함양 및 고취를 위한 사업’, ‘지역사회 발전과 공익활동을 위한 각종 사업’, ‘그 밖에 시장이 재향경우회의 육성발전을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업’ 총 5가지로 좁혀졌다.


박광순 의원은 “건국 후 군대가 취약했을 때 경찰이 국가를 건국하다시피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고, 그 이후에도 각종 간첩이라든지 전투를 한 전적지가 많이 있다”며 “순례를 통해 경우회원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사업이 핵심”이라며 설득에 나섰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시는 해당 조례안에 대해 “재향경우회원들의 자긍심 고취 및 시민안전 분야에서 전문성과 경험을 살려 공익활동을 실시할 경우 우리시가 더 안전한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


올해 3월 대한민국재향경우회법에 ‘지방자치단체는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회의 사업에 대하여 보조금을 교부할 수 있다’는 조항이 신설됐다. 바르게살기, 자유총연맹, 새마을회 등은 모법에 '운영' 및 '사업' 지원이 명시돼 있으나 재향경우회법은 '사업'만 명시됐다.


한편, 분당재향경우회 250여 명, 수정, 중원구도 200명 내외 정회원이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전체댓글 0

  • 398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 재향경우회 사업지원 조례 통과... 상임위 논의 끝에 ‘안보현장 순례사업’ 제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