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4(일)

화성시립병원 운동본부 "당정·의협 밀실야합 강력 규탄!"

성명 내고 "국민건강권 포기한 당정의 백기투항! 즉각 폐기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7 08: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아이디위클리]경기도 화성시립병원건립 운동본부는 5일 성명을 내고, 정부·여당과 의협과의 합의에 대하여 '국민건강권을 포기한 밀실야합'이라며 강력히 규탄했다.


정부·여당과 대한의사협회는 어제 4일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추진 등을 코로나19 안정화 때까지 중단하고 원점에서 재논의하며, 의사들은 집단행동을 중단한다'는 데 합의했다.


홍성규 공동대표는 "OECD 평균에도 크게 못 미치는 의료인력 확대와 공공의료 개혁은 국민건강권 확보를 위한 필수 조치다. 특히 이번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우리 모두가 다시금 통렬하게 깨달은 교훈이기도 하다"며 "그러나 이번 합의로 사실상 현 문재인 정부 임기 내에서는 공공의료 개혁 추진이 불가능해졌다. 도대체 누구를 위한 합의냐!"며 강하게 성토했다.


이어 "국민 모두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건강권 논의'에서 시민들의 목소리가 철저하게 배제된 점 또한 도저히 용납하기 어렵다"며 "주권자인 우리 시민의 건강과 생명에 직결된 공공의료 개혁, 의료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정책을 중단없이 빠르게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무상의료운동본부, 참여연대, 민중공동행동, 민주노총, 한국노총, 한국진보연대 등 175개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어제 4일 청와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여당과 의협 간의 합의는 공공의료 개혁을 포기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56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성시립병원 운동본부 "당정·의협 밀실야합 강력 규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