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4(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24 09: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01224_092917467.jpg

[아이디위클리]은수미 성남시장이 23일 선거캠프 관계자 부정채용 의혹에 대해 SNS를 통해 입을 열었다.


은 시장은 “이미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서현도서관 공무직 문제에 관한 의혹이 조속히 해소될 수 있기를 바라며 최대한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몇 가지 점들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사실과 다르거나 오해가 있음을 알립니다”라고 짚었다.


“첫째, 제보자로 인터뷰한 이 모 전 비서관은 동료 폭행 등으로 심각한 물의를 일으켜 사직한 분”이라며 언론에서 자발적 사직으로 보도한 것은 알려진 부분과 다르다고 했다.


또, “사직 전 또 그 이후에도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요구나 주장을 반복하고 심지어 위협으로 느껴지는 언행을 보여, 그로 인한 고통을 호소한 분들도 계시지만 한 개인의 명예와 관련된 문제라 구체적인 내용은 여기서 밝히지 않음을 양해” 바란다고 했다.


“셋째, 타인에게 인사권을 주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며 있을 수 없다”면서 “일방적인 주장을 근거로 마치 제가 인사권을 준 것처럼 보도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승급 채용 관련 건도 법적 절차상 문제가 없는 사안”이라며 “더불어 지난 선거에서 다양한 형태로 자원봉사를 하거나 저를 지지했던 분들 중 적법한 채용절차를 거쳐 성남시민을 위해 일하고 있는 분들에 대한 오해 역시 조속히 해명되기를 바랍니다”라고 올렸다.

 
은 시장은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해 조속히 의혹을 해소하는 한편 혹여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며 “현재 시 차원에서 필요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으며 제도적 보완도 더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성남시 공무직 채용은 투명성과 공정성 확보를 위해 이미 대폭 개선, 서류전형과 면접시험만으로 선발하던 방식에서 필기시험 등을 결합시키는 방식으로 바꾸고 올해부터 이미 적용해왔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와의 방역전선에 한 치의 흐트러짐이 없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입장을 끝맺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947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은수미 성남시장, 부정채용 의혹... “이모 전 비서관은 심각한 물의” 반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