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4(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11 10: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0311 방재율 의원,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촉구 1인 시위 가져.jpg

 

[아이디위클리]“27개 한강 다리 중 일산대교만 유일하게 통행료를 내고 있는 것은 너무나 불공정한 일입니다” _ 방재율 의원


방재율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더민주, 고양 2)은 11일 오전 7시 30분부터 9시까지 일산대교에서 다리 통행료 무료화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가졌다.


방재율 위원장은 “일산대교를 통해 출퇴근하는 도민들에게 1,200원에서 2,400원에 이르는 통행료는 적지 않은 부담이다. 한강을 가로지르는 27개의 다리들 중 유일하게 일산대교만 통행료를 받는 것은 너무나 불평등하고 차별적인 일이다”며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일시적인 요금 인하가 아니라 일산대교 통행료를 전면 무료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 주민들의 불편을 덜어주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민들는 2008년 5월 일산대교 개통 이래 사실상 다른 길이 없는 상태에서 어쩔 수 없이 10여 년 넘게 비싼 통행료를 내고 다리를 이용하고 있다”며 “도의회에서도 주민들의 목소리와 경기도의원 모두의 뜻을 모아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위해 정책대안 제시를 비롯한 다양한 노력들을 지속적으로 기울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고양, 김포, 파주 지역 경기도의원 20명은 지난 2월 4일 일산대교 앞에서 경기 서북부 200만 도민의 교통복지와 차별적인 통행료 부담해소 촉구 시위를 가졌다. 당시 의원들은 ‘경기도의 일산대교 인수를 통한 통행료 무료화 방안’을 제안하고, 이를 위해 경기도가 주축이 되어 국민연금공단, 국토교통부, 고양 ․ 김포 ․ 파주 3개 지자체가 비용 분담 등 협력을 통해 인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어 고은정(고양 9), 김경일(파주 3), 김경희(고양 6), 김달수(고양 10), 김철환(김포 3), 남운선(고양 1) 경기도의원이 일산대교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가졌다. 경기도의원들은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가 이뤄질 때까지 지속적인 1인 시위 진행과 관련 특별위원회 구성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08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재율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1인 시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