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4(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25 11: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01.jpg

 

[아이디위클리]서울시는 24일 제5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하여 송파구 가락동 162번지 옛 성동구치소 부지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 했다.


대상지는 오금역에 인접한 옛 성동구치소 부지(78,758㎡)로 해당시설이 문정 법무단지로 이전하면서 남게 된 서울에 남은 마지막 교정시설이다. 성동구치소는 1977년 개청하여 40년이 지난 2017년 이전하였다.


이번 지구단위계획 결정을 통하여 지난 40년 간 기피시설로 남아있으면서 오랫동안 지역침체의 원인이 됐던 폐쇄적 이미지를 벗고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을 통해 추진된 금번 지구단위계획 변경은 서울시와 토지소유자인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간 사전협상을 통하여 개발계획의 공공성과 공공기여의 적정성을 사전에 확인 후 도시계획 변경 절차를 이행하였다.


사전협상 결과에 따라 부지는 3개 용도(주택‧업무‧공공용지)로 나누어 개발된다. ‘업무용지’는 지하철 3,5호선 오금역과 인접한 역세권으로 업무시설을 계획(13층, 30,626㎡) 중이며 새로운 복합 비즈니스‧창업 공간으로 조성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공공기여로 확보한 ‘공공용지’(18,827㎡)에는 개발사업에서 나오는 공공기여금 약 2,880억원을 활용해 문화, 체육, 청소년 등 생활SOC를 확충하여 인근 지역주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열린 시설로 계획 중이다.


시는 지난해 5월부터 공공기여로 확보 예정인 공공용지 대상으로 도입시설 용도·규모, 운영방안에 대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중으로 금년말 구체적인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또한, 신혼희망타운 2개 단지 700세대(최고 26층, 연면적 98,838㎡)와 공동주택 1개 단지 600세대(최고 28층, 연면적 92,787㎡)를 통해 총 1,300세대의 주택을 공급하여 정부의 부동산 공급정책에 적극 부응함은 물론 새로운 형태의 특색있는 주거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임을 밝혔다.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은 상반기중 기존시설물 철거를 시작으로 2021년 하반기 공사 착공예정이다. 현재 기본설계 중인 신혼희망타운 착공을 우선으로, 각 필지별로 단계적인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상면 공공개발기획단장 직무대리는 “이번 지구단위계획 결정으로 옛 성동구치소 부지는 새로운 비즈니스 및 주거 공간 조성을 통해 오금역 일대의 새로운 지역 명소로 지역 내 소통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image02.jpg

태그

전체댓글 0

  • 397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옛 성동구치소 부지, 신혼희망타운 700세대 등 1,300세대 주택 공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