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4.12.18 13: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jpg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소재 성남산업단지(성남하이테크밸리)의 구조고도화 용역을 시급히 집행해야 한다고 주장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성남시의회 지관근 문화복지위원장은 17일 2015년 예산종합심사에서 “지난 2014년 1차 추경 예산을 편성했으나 공단의 늦장행정으로 시기가 늦어져 입주기업들의 편의가 저하되어 청년들의 고용창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성남시가 1억 5천을 출연, 성남산업단지관리공단이 1억 6천을 들여 시급히 용역을 집행하라고 주장했다.
 
지 위원장은 “성남산업단지의 입주기업체들의 경영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산업기반시설, 산업집적기반시설, 공공시설 등의 유지, 보수, 개량 및 확충이 필요한 경우 산업단지구조고도화 사업계획수립을 하도록  되어 있다”며 조속히 시행을 촉구했다.
 
또한, “성남시의 세수증대를 위한 1공단 대체부지인 동원동 산업단지 조성 계획은 기업유치전략이 부재하여 관내의 기존산업단지의 기업들이 이전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 된다”며 “균형적 산업지원업무 인프라 구축 필요성”도 강조했다.
 
지 위원장은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 제13조의3과 제46조의2에 의하면 산업단지와 산업단지 인근지역에 입주기업 종사자 등을 위한 주거, 문화, 복지, 교육시설 등을 위한 지원단지를 조성할 수 있다”며 성남시의 기업지원업무 분발을 촉구했다.
 
또한 “성남산업단지관리공단의 책임 있고 정상적인 공단의 기업 전체 이익과 배후지역 주민들 간 상생발전을 위한 배려와 상생정신이 부족 하다”며 “늦장 행위”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지관근 위원장은 도로교통국 심사에서 민선 6기의 세수증대를 위한 기업유치 전략의 하나로 산업단지 인프라 구축사업인 위례신사선 연장노선 타당성 조사와 이미 경기도 철도기본계획 고시가 끝난 산업단지 노면전차(트램)유치사업인 민자투자사업 등의 일관된 행정을 주문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관근 의원, 성남하이테크밸리 지원단지 조성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