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3(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6.17 10: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leey.jpg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이영희 의원(새누리, 성남6)은 6월 16일 제299회 정례회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성남 운중물류단지 조성 철회는 당연하다며 지역주민 동의없는 일체의 개발이 추진되어서는 안된다는 원칙을 강조했다.
 
운중물류단지 조성계획은 국토교통부의 보도자료가 나오기 전까지 지역 주민에게 일언반구의 상의도 없었고, 특히 개발이 제한되는 계획도시인 성남 판교 지역의 절대보존녹지지역에 소리소문없이 개발을 추진했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집행부인 경기도청 해당부서로부터 아주 제한되고 일방적으로 작성된 자료와 사업추진이 아무런 법적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다는 보고만을 받았고, 물류단지 조성에 관한 환경영향평가서․전문가 포럼 개최 결과, 관계기관과의 송수신 공문 등 중요한 서류들은 제출받기는커녕, 불리한 자료는 내놓지 않는 공무원들의 관행에 해당 지역출신 의원조차 제대로된 보고를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또한, 사업추진이 집행부 내부에서도 부서끼리 의견이 다르고, 전문가 자문회의 결과도 부정적 의견이 우세하며, 환경영향평가결과도 개발이 아닌 보존의 의견 등이 제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사업추진을 강행한 것은 물론이고, 심지어 바로 어제 물류단지 조성계획이 철회되었지만 동 계획철회를 위해 다방면으로 열심히 일해 온 해당 지역출신 의원은 집행부로부터 그 사실 조차 통보받지 못하고, 보도자료를 통해 알게 되었다는 것에 대하여 어처구니가 없다며 집행부를 강력히 성토했다.
 
이에 이 의원은 집행부 공무원들은 지역 주민을 대표하는 의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여 올바른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정확하고도 자세한 정보를 제공할 의무가 있음을 언급하고, 운중물류단지 조성 해프닝에서 보듯 일부 안일한 집행부 공무원들의 의회 경시 태도와 깜깜이 정보 공개 관행은 그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는 의원의 눈과 귀만 가리는 것이 아니라, 지역주민의 요구들을 쉽게 묵살하고, 쉽게 그들을 판단하고, 심지어 지역이기주의에 빠진 사람들로 쉽게 폄하하는 아주 나쁜 관행에 젖어있음을 지적하면서, 진정으로 도민들의 사랑을 받고, 다시 신뢰받는 도정이 될 수 있는 길은 지역주민에게 철저히 정확한 사실을 알리고, 투명하게 도정을 수행해야 한다는 원칙이 있어야 함을 역설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영희 의원, 운중물류단지 철회는 당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